[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내 딸 금사월

내 딸 금사월

‘내 딸, 금사월’ 속 백진희가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28일 오후 방송된 MBC ‘내 딸, 금사월(극본 김순옥, 연출 백호민 이재진)에서는 득예(전인화)를 원망했던 자신을 반성하는 사월(백진희)의 모습이 담겼다.

사월은 이날 수술실에 들어간 득예를 기다리며 안타까운 마음에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이어 병원을 찾은 민호(박상원)에게 “(득예에게) 잘해드린 것도 없는데, 더 빨리 이해하지 못 했다”며 “이제 겨우 친해지게 됐는데”라고 속죄했다.

이후 득예는 수술을 마친 뒤 깨어났고, “앞으로 더 잘하겠다”는 사월을 향해 “고맙다”고 화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