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치타, 한 복면가수 무대에 ‘눈물바다’

[bnt뉴스 조혜진 기자] ‘복면가왕’ 치타가 복면가수의 무대에 뜨거운 눈물을 흘린다.

2월28일 방송될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듀엣곡 대결에서 승리한 준결승전 진출자 4인이, 3연승에 도전하는 전국구 가창력 우리동네 음악대장의 왕좌를 노린다.

그중 오직 목소리 하나로 래퍼 치타를 울린 복면가수가 등장했다. 래퍼 치타는 복면가수의 깊은 감성이 묻어나는 목소리를 듣고 끝내 눈물을 흘렸고, 복면가수의 애절한 솔로곡 무대가 끝나자 스튜디오는 그 여운으로 술렁이며 김주희 아나운서 역시 감정에 젖어 눈물을 글썽이는 모습을 보였다. 치타는 벅찬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며 “가슴에 와 닿는 무대다”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치타는 지난 방송에서 나랏말싸미 듕귁에 달아로 출연, 매력적인 음색의 무대를 선보이며 모두에게 놀라운 반전을 선사한 바 있다. 당시 무대에서 홀로 간직해왔던 속마음을 고백하며 진실된 눈물을 보였던 치타는 연예인 판정단으로 출연한 이번 녹화에서도 뜨거운 눈물을 보여 모두의 위로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한편 치타의 마음을 움직인 감성 무대의 주인공은 오늘(28일) 오후 4시50분 ‘일밤-복면가왕’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제공: MBC)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