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는 28일 "코스닥 상장주선 업무를 수행하는 투자은행(IB) 업계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올해 기술평가를 통해 코스닥 상장을 희망하는 기업이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올해 기술평가 희망기업 28개사와 지난해 기술평가를 완료한 10개사 등 최대 38개사에 대한 기술특례 상장심사가 예상됩니다.지난해 평가제도 전면개편 이후 바이오업종이 아닌 기업의 평가수요가 증가하는 등 코스닥 기술특례제도가 다양한 업종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거래소 측은 설명했습니다.거래소는 이러한 기술평가 수요 증가에 대처하기 위해 지난 26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등 5개 기관을 첨단기술주 특례상장을 위한 기술평가기관으로 추가 선정했습니다.거래소는 기존 전문평가기관 5곳을 추가로 선정함으로써, 단기간 내 평가업무 집중 등 기존 기술신용평가기관(TCB)의 기술평가시스템 운영상 단점을 보완한다는 방침입니다.또 앞으로 전문평가기관의 평가결과와 평가절차에 대한 수행성과를 점검함으로써 기술평가에 대한 전문성과 신뢰성을 제고해 나갈 계획입니다.한국경제TV 핫뉴스ㆍ겨울 점퍼 세탁법, 가죽 부츠 오래 신는 `꿀팁`ㆍ‘필리버스터 11시간 39분’ 정청래 의원, “다리도 아프고 목도 아팠지만..”ㆍ손태영 아들 바보 인증? 애교 많은 룩희 엄마에게 “사랑해”ㆍ삼성전자, 다음달 4일부터 `갤럭시 S7·S7 엣지` 예약 판매 시작ㆍ북한군, 극심한 피로감 빠진 까닭은? “한미연합훈련 때문에…”ⓒ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