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은영 인턴기자]
김현주

김현주

‘애인있어요’ 김현주가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현주는 SBS 주말드라마 ‘애인있어요'(극본 배유미, 연출 최문석)에서 쌍둥이 자매 독고용기와 도해강 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그는 드라마 종영을 앞두고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28일 김현주는 소속사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을 통해 “그동안 ‘애인있어요’에 꾸준한 관심과 응원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을 담아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혼자 1인 2역을 연기해야 해서 더욱 애착이 가는 작품이었는데 벌써 종영을 한다는 것이 잘 실감이 나지 않는다. 많은 분들이 ‘애인있어요’를 통해 행복함을 느낄 수 있었기를 바란다. 다시 한 번 ‘애인있어요’와 독고용기, 도해강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애인있어요’에서 김현주는 완전히 다른 성격을 가진 쌍둥이 자매 독고용기와 도해강이라는 캐릭터를 같은 배우가 연기하는 인물이라고는 전혀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완벽하게 소화해 1인 2역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김현주는 극 중 최진언(지진희 분)과의 가슴 아픈 사랑을 이어가는 도해강의 애틋한 심정을 깊은 내면 연기로 표현해내며 일명 ‘갓현주’라는 수식어를 만들어낼 만큼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애인있어요’는 기억을 잃은 여자가 죽도록 증오했던 남편과 다시 사랑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28일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김은영 인턴기자 young@
사진. SBS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