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 화장품과 주방용품에 대한 미국 소비자의 선호도가 상당히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코트라(KOTRA)는 28일 발간한 '미 소비재시장 한·중·일 수출경합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에서 지난해 한국산 소비재의 수출이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내구 소비재의 주력 상품인 자동차의 지난해 수출이 전년대비 20.4% 증가한 가운데 비내구재인 메이크업용 제품과 눈화장용 제품의 미국 수출이 각각 70.0%, 77.6% 늘어났다.

플라스틱 가정용품(32.4%), 주방용품(14.2%) 등 생활소비재의 수출도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는 지난해 미국에 전년보다 12.3% 증가한 271억 달러어치의 소비재를 수출했다.

이러한 증가율은 일본의 4.9%, 중국의 4.5%뿐만 아니라 미국 전체 소비재 수입 증가율인 6.9%보다 높은 수치다.

우리나라 소비재 제품의 미국 시장 점유율도 지난 2012년 3.0%에서 지난해 3.9%로 꾸준히 증가했다.

다만 수출 총액이 중국의 2천34억달 러와 일본의 394억 달러에는 미치지 못하는데다 비중이 큰 내구 소비재의 경우 자동차와 스마트폰 등 주력 제품을 제외하면 증가율이 2.6%에 불과하다는 점은 풀어야 할 숙제로 제시됐다.

이종건 코트라 워싱턴무역관장은 "올해도 글로벌 성장 둔화 속에 소비재가 미국 수입시장을 이끌 것으로 전망된다"며 "우리 소비재가 미국 시장에서 확실하게 자리 잡기 위해서는 자동차, 스마트폰에서 벗어나 새로운 수출먹거리를 창출하고 기술집약적 고부가가치 제품을 개발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coo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