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이 임원들에게 무사안일주의를 버리고 위기 극복에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했습니다.대한항공은 그제(26일)부터 1박2일 동안 경기도 용인 신갈 연수원에서 조양호 회장을 비롯해 국내외 임원 147명이 모여 `지속적인 이익 실현 및 안정적인 성장기반 구축`을 주제로 임원 세미나를 열었다고 밝혔습니다.이 자리에서 조 회장은 "변화의 속도가 빨라진 만큼 위기대응 능력을 끌어올려야 한다"며 "같은 위기라도 얼마나 준비돼 있느냐에 따라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또 "기존에 하던 대로 하자는 무사안일주의는 혁신을 가로막는 장벽"이라며 경영 개선을 위해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조양호 회장은 도전과 협업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강조했습니다.조 회장은 "실패를 두려워해 시도조차 하지 않는 소극적인 자세는 버려야 할 시점"이라며 "대한항공의 모든 상품은 여러 부문이 어우러져 통합돼 나오는 것이지 한 사람, 한 부서에서 오롯이 만들어지는 게 아니"라고 말했습니다.이와 함께 조 회장은 "대한항공 만큼 방대하고 다양한 데이터를 갖고 있는 회사는 흔치 않다"며 영업전략을 세우고 소비자 만족을 높이기 위한 대책 마련에 빅데이터 활용 빈도를 늘려 줄 것을 주문했습니다.임원식기자 ryan@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탕웨이 임신, 정신 나간 선정적 언론들 [비평]ㆍ한채아 "나 혼자 산다 출연해요"...“이런 예능 내공 처음이야” [돋보기]ㆍ손태영 아들 바보 인증? 애교 많은 룩희 엄마에게 “사랑해”ㆍ‘영국 왕세손비’ 케이트 미들턴 “이런 모습 처음이야”ㆍ북한군, 극심한 피로감 빠진 까닭은? “한미연합훈련 때문에…”ⓒ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