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 104년이 넘은 일본의 대표적 전자업체 샤프가 대만 폭스콘(홍하이)에 인수됩니다.일본의 대형 전기·전자 업체가 외국 기업에 인수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교도통신과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샤프는 지난 25일 임시 이사회를 열고 대만의 폭스콘이 제시한 총액 6천600억엔, 우리 돈으로 약 7조 2,782억원 규모의 지원안을 수용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습니다.샤프는 폭스콘이 증자 참여에 따라 의결권이 있는 샤프 주식의 약 66%를 확보하게 된다고 발표했습니다.다만 폭스콘은 샤프로부터 새 자료를 받았다고 소개하면서 자료 검토를 마칠때까지 정식 인수 계약 체결을 보류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이와 관련해 월스트리트저널은 폭스콘이 샤프로부터 총액 3천 500억 엔, 우리 돈으로 3조 8,753억 원 규모의 우발 채무 목록을 전달받았다고 보도했습니다.문성필기자 munsp33@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류준열 “일베 논란 언제까지?” 뜨는 스타 죽이기? [비평]ㆍIS서 구출 스웨덴소녀 “집은 줬지만 물도 전기도 없었다”ㆍ설행 `박소담, 직접 나서다`...이런 귀여운 영화 소개 처음이야!ㆍ이태임, 마네킹 몸매 관리 비법 공개...완벽한 라인 ‘화들짝’ㆍ동성애자 자녀 입양 금지 결정...“입양된 아이 미래는?”ⓒ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