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HD 치료율 높은 ‘통합치료’란?

- 한약, 심리학, 두뇌훈련 병행한 통합치료 ADHD 치료효과 높아
- 통합치료로 좋아진 상태는 오래 지속

[이선영 기자] 초등학교 4학년 현지(가명, 여)는 초등학교 3학년 때 담임선생님과 주변의 권유로 병원을 찾아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 진단을 받았다.

병원에서 처방해주는 정신과 약물을 복용하기 시작했으나 식욕부진과 수면장애의 부작용과 정신과 약물에 대한 거부감이 심해 결국 약물복용을 중단했다. 학교에서는 지적이 잇따르고 그렇다고 정신과 약물 복용도 힘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이 된 것이다.

그러던 중 현지의 엄마는 ADHD를 한약과 두뇌훈련을 결합하여 치료한다는 소식을 접하였다. 이에 한의학으로 ADHD를 치료한다는 것이 다소 생소하긴 했지만 두뇌훈련은 이미 많은 병원에서 시행하고 있는 것이어서 시도를 해 보기로 했다.

현지도 훈련을 재미있어하여 힘들지 않게 치료를 받았고 결국 주의력검사 상 정상으로 호전되었으며 담임선생님으로부터도 많이 좋아졌다는 평가를 듣게 되었다.

기존에는 ADHD(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를 치료하기 위해 정신과 약물을 복용하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정신과 약물은 ADHD의 치료가 아닌 증상만 억제하는 것이며 식욕부진이나 수면 장애 같은 부작용을 동반한다는 것이 문제였다.

하지만 ADHD 치료엔 기존 정신과 약물 외에도 다양한 방법들이 있다는 게 알려지면서 그 중에서도 한의학적인 치료나 두뇌훈련 같이 효과가 검증된 방법들이 각광받고 있다.

실제로 ADHD에 대해 한약과 두뇌훈련을 결합한 통합치료는 부작용이 없고 환자들의 만족도도 높으며 치료효과도 뛰어난 것으로 조사되었다.

수인재한의원에서 2011~2013년 3년 간 3~6개월 치료를 받은 ADHD 환자 중 169명을 무작위로 선정해 치료성과를 분석한 결과 ADHD 진단방법 중 하나인 ATA(정밀주의집중력검사)점수 기준 통합치료 후에 수치가 정상범위로 많이 변화되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국내에서 정신과 약물이 아닌 한의학과 두뇌훈련을 결합한 방법을 통해 ADHD의 객관적인 검사수치가 호전된 것을 확인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으로 기존의 정신과 약물이 아닌 다른 방법을 통해서도 ADHD의 효과적인 치료가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준 연구이다.

경희의료원 한방병원에서는 2011년에 침 치료가 ADHD에 효과적이라는 연구를 발표하였다. ADHD 아동에게 6주 동안 12회 침 시술을 한 후 이를 대조군 그룹과 비교하였는데, ADHD 평가척도 뿐 아니라 컴퓨터 주의력 검사를 통해 측정한 결과에서도 침을 맞지 않은 그룹에 비해 침을 맞은 그룹의 ADHD 수치가 호전된 것이다.

두뇌질환 전문 수인재한의원의 안상훈 원장은 “ADHD에 한약이나 침을 활용하는 것은 부작용이 없고 치료 효과도 뛰어나다. 더불어 뉴로피드백과 같은 두뇌훈련을 통해 뇌신경을 개선하면 ADHD의 치료효과는 훨씬 높아진다”라고 설명했다.

▶ 한약, 침 치료가 ADHD에 효과 뛰어난 것으로 연구
▶ 한의학과 심리학, 두뇌훈련 등 결합하여 ADHD 치료

한의학에서는 뇌(腦)기능을 음양이나 오장을 통해 설명하는데, 음(陰)적인 기운이 부족하고 화(火)의 기운이 과도하면 ‘말이 많고 많이 움직인다’고 하였다.

또 주의력부족은 비장의 맑은 기운이 두뇌로 상승하지 못하거나 신장의 기운이 약할 때 발생할 수 있다. ADHD 아동 중에는 짜증이나 분노가 많은 경우도 종종 있는데, 이것은 간(肝)의 기운이 막히고 뭉치는 것이 주요 원인이다.

따라서 한약과 침으로 부족한 음의 기운을 보충하고 지나친 화기(火氣)를 줄이며, 부족한 오장의 기운을 보강하여 머리로 맑은 기운이 잘 갈 수 있도록 도와준다. 그리고 막힌 간의 기운을 풀어주기도 한다. 그러면 한결 행동이 차분해지고 집중력도 올라가며 짜증이나 분노가 줄어들게 된다.

또한 ADHD를 치료하는 두뇌훈련 방법들도 알려져 있는데 대표적인 것이 ‘뉴로피드백’이다. 뉴로피드백은 훈련을 통해 환자가 스스로 자신의 뇌파를 조절할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집중력을 높이고 과잉행동을 줄이는 대표적인 두뇌훈련방법이다.

그리고 각기 다른 감각들의 통합을 도와 신경계의 오류를 바로잡는 감각통합훈련이나 호흡을 통해 자율신경계를 안정시키는 바이오피드백 등도 큰 도움이 된다.

뉴로피드백, 바이오피드백은 집중력 향상 뿐 아니라 불안감을 줄이고 정서를 안정시키는 효과도 높다는 것이 이미 의학적으로 입증되었다. 서울대학교 병원, 삼성서울병원, 세브란스 병원 등에서도 오래 전부터 시행하고 있으며, 훈련은 주 1-3회 주기로 적어도 20회 이상을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뉴로피드백이 국내에 도입된 지는 10여 년 정도지만 미국에서는 1960년대에 이미 NASA에서 우주비행사들을 대상으로 훈련을 시켰을 정도로 오래된 방법이다. ADHD 연구로 유명한 미국의 톰 하트만(Thom hartmann)은 그의 저서에서 “ADHD의 가장 효과적인 치료방법은 뉴로피드백이다”라고 하였다.

안상훈 원장은 “ADHD에 복용하는 정신과 약물은 일부 ADHD 아동에게 도움이 될 수는 있지만 치료는 아니고 일시적인 증상완화이며 부작용도 적지 않다. ADHD를 치료하는 방법은 정신과 약물 외에도 다양하므로 내 아이에게 적합한 치료방법이 무엇인지 알아보는 것이 좋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강남역 5번 출구에 위치한 수인재한의원에서는 먹기 편한 청정 한약과 무통침으로 아이들이 편하게 치료받을 수 있도록 돕고, 부설 훈련센터인 ‘수인재 두뇌과학’에서는 뉴로피드백, 바이오피드백 등 최첨단 두뇌훈련을 통해 ADHD, 난독증, 발달장애 등 두뇌질환 치료에 많은 도움을 주고 있다.

안상훈 원장은 경희대 한의대를 졸업하고 정신과를 전공한 한의학 박사이며, 연세대 대학원에서 심리학을 공부하고, 다시 서울대 대학원에서 인지과학을 전공하여 국내에서 유일하게 한의학, 심리학, 인지과학을 모두 전공한 두뇌질환 전문가로서 잘 알려져 있다.

이 같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10여 년 째 한의학과 심리학, 두뇌과학을 결합한 통합치료로 ADHD를 치료하고 있으며, 그 덕분인지 정신과 환자들에게서는 쉽지 않은 소위 ‘입소문’ 난 한의사로도 유명하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김재중, 군 입대에도 음악방송 1위 후보 등극
▶ [포토] 진세연 '자꾸자꾸 예뻐지는 미모'
▶ 온주완, 윌엔터와 재계약 체결…‘끈끈한 의리 과시’
▶ [포토] 방탄소년단 제이홉 '기분좋은 입장~'
▶ ‘유자식 상팔자’ 이광기, 딸 바보 이어 딸 스토커 등극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