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금사월

금사월

송하윤이 달라졌다.

21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이홍도(송하윤)가 확 달라진 모습으로 새 인생을 시작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마리(김희정)와 소국자(박원숙)는 주기황(안내상)의 마음을 돌려놓고자 의도적으로 홍도에게 접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무작정 홍도를 따라 와 “예전에 내가 한우 볶아준 적 있지 않냐”며 추근덕댔다.

홍도는 차가운 태도로 일관했다. 그는 미용실에 들러 머리를 새로 했다. 홍도는 또한 “돈 쓰는 법 알려주겠다”는 마리와 국자에게 “그럼 한 번 해보라”며 시크하게 대답, 두 사람을 몸종 부리듯 데리고 다니며 통쾌함을 안겨줬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