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금사월

금사월

윤현민이 백진희에에 이별 통보를 했다.

21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강찬빈(윤현민)과 금사월(백진희)이 결국 이별하게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찬빈과 사월은 부모님 문제로 갈등을 좁히지 못했다. 사월은 득예(전인화)를 용서해 달라고 했지만 찬빈은 아버지 강만후(손창민)가 불쌍하다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사월은 득예를 향한 안타까움이 혹 한지혜(도지원)에 대한 배신이 될까 두려웠다며 눈물을 흘렸다.

결국 찬빈은 사월과의 이별을 택했다. 그는 “우린 잘못 태어난 사람끼리 잘못 만난 거다. 사랑한다고 거짓말해서 미안하다. 나 너 사랑한 거 아니다. 진정한 사랑이라면 어떤 경우에서도 헤어지면 안 되는 거잖아”라며 “다 잊어버리고 좋은 사람만나서 잘 살아”라고 이별을 고했다.

사월 역시 눈물을 흘리며 찬빈과의 이별을 받아들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