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내딸 금사월

내딸 금사월

송하윤과 안내상이 서로의 모습을 알아 보고 오열했다.

21일 방송된 MBC ‘내딸 금사월’에서는 주기황(안내상)이 이홍도가 오월임을 알고 눈물 흘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기황은 홍도가 자신의 딸 오월임을 알고 그를 품에 안은 채 눈물을 흘렸다. 기황은 “아빠가 너무 늦었다. 미안하다”고 말하며 오열했다. 홍도 역시 “내가 너무 늦게 나타났다”면서 미안함에 눈물을 흘렸다.

기황은 홍도의 흉터를 보면서도 마음 아파했다. 그는 “살갗이 다 벗겨져서 얼마나 아팠냐”며 통한의 눈물을 흘렸다.

주세훈(도상우) 역시 “우리 세 가족 다시는 헤어지지 말자”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내딸 금사월’ 방송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