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신고은

신고은

방송인 겸 뮤지컬배우 신고은이 MBC ‘복면가왕’ 출연 소감을 전했다.

신고은은 2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복면가왕’ 너무 재밌었습니다. 엠빅 잊지 않을 거예요. 앞으로도 계속 꾸준히 달리자”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신고은은 엠픽 가면을 쓴 채 손가락으로 하트 모양을 만들고 있다.

앞서 신고은은 이날 방송된 ‘일밤-복면가왕’에 ‘만나면 좋은 친구 엠빅’이라는 별명으로 출연해 전영록의 ‘나를 잊지 말아요’ 무대를 꾸몄다. 패널 유영석은 신고은의 노래를 들은 뒤에 “왜 가수 안 했느냐”며 그의 뛰어난 실력을 칭찬했다.

신고은은 최근 뮤지컬 ‘아찔한 연애’를 마쳤으며 MBC ‘섹션TV 연예통신’의 리포터로 활약 중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신고은 인스타그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