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신고은

신고은

신고은이 ‘복면가왕’을 최고의 프로그램으로 꼽았다.

21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4대 가왕자리를 둔 복면 가수들의 한 판 노래 승부가 펼쳐졌다.

첫 대결의 주인공은 백투더퓨처와 엠빅. 대결 결과 백투더퓨처가 3표 차로 승리했고, 엠빅은 가면을 벗어 정체를 공개했다. 그는 바로 ‘섹션TV 연예통신’의 리포터 신고은이었다.

신고은은 “가수로 실패하고 나서 계속해서 (뮤지컬)무대에서 열심히 했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복면가왕을 통해 어느 정도 확인을 하고 싶었고 가면이 있어서 마음이 놓였다. 나에게 최고의 프로그램이다”라고 덧붙여 감동을 안겼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