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복면가왕

복면가왕

성냥팔이 소녀와 버터플라이가 소울풀한 무대를 꾸몄다.

21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4대 가왕자리를 둔 복면 가수들의 한 판 노래 승부가 펼쳐졌다.

두 번째 대결의 주인공은 성냥팔이 소녀와 버터플라이. 두 사람은 패닉의 ‘달팽이’를 선곡해 무대를 꾸몄다. 먼저 성냥팔이 소녀는 매력적인 저음으로 무대를 가득 메웠고 이어 버터플라이는 특유의 긁는 소리로 청중을 사로잡았다.

무대를 본 김주희 아나운서는 “너무 어렵다”며 혀를 내둘렀다. 신봉선은 “이야~ 좋다”며 감탄을 감추지 못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