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복면가왕

복면가왕

걸그룹 피에스타의 차오루가 어설픈 발음으로 웃음을 안겼다.

21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4대 가왕자리를 둔 복면 가수들의 한 판 노래 승부가 펼쳐졌다.

가장 먼저 무대에 오른 것은 백투더퓨처와 엠빅. 김구라는 “영화 ‘백 투 더 퓨처’가 상당히 오래 전에 나왔다. 그래서 젊은 세대들은 발음을 잘 못한다”면서 차오루에게 ‘백 투 더 퓨처’를 발음해보라고 요구했다.

차오루는 어설픈 발음으로 “페 투더 퓨천”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구라는 “이렇게까지 못할 줄 몰랐다”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