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복면가왕

복면가왕

우리동네 음악대장이 가왕 자리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21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24대 가왕자리를 둔 복면 가수들의 한 판 노래 승부가 펼쳐졌다.

본격적인 대결에 앞서 가왕 음악대장은 2연승 소감을 전했다. 그는 “처음엔 세 곡만 부르고 내려온다는 생각으로 나왔다”면서 “그런데 이 자리에 앉아보니 세 번, 네 번, 다섯 번 더 앉고 싶다”며 승부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김성주는 “음악대장이 부른 ‘라젠카 세이브 어스’의 라이브 동영상이 공개 24시간 만에 130만 뷰를 돌파했다”고 알리며 놀라움을 자아냈다.

음악대장은 “오늘도 판타스틱한 무대를 보여주겠다”고 말해 기대감을 높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