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동물농장

동물농장

배우 선우선이 남다른 고양이 사랑을 뽐냈다.

선우선은 21일 오전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 출연, 10마리의 반려묘와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선우선은 “고양이만 보고 있으면 하루가 금방 간다. 고양이에게 배우는 게 참 많다”고 고양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선우선은 “직접 고양이 탯줄을 잘라줬다. 탯줄을 자르는 느낌이 경이롭고 희한하더라”라며 “어렵고 힘들 때 고양이가 큰 위로가 된다.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것들을 고양이에게 털어놓는다. 내겐 고양이가 상담사고 해결사다”고 고백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SBS ‘TV 동물농장’ 방송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