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이태임

이태임

배우 이태임의 어머니가 딸에 대한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우리 할매’에서는 모친과 외조모를 모시고 일본 여행에 나선 이태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태임은 어머니에게 자신의 속내를 털어놓으며 “엄마가 곁에 있어서 큰 힘이 됐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모친 역시 “네가 잘 견뎌줘서 고맙다”며 이태임을 다독였다.

모친은 이어진 인터뷰에서 “원래 태임이가 밝고 명랑한 아이었다. 남자처럼 명랑했다”면서 “그런데 연예인이 되고 난 후, 이것도 자제하고 저것도 자제하다 보니 점점 소심해지고 활동 반경이 줄어들더라”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그는 이어 “이번에 안 좋은 일을 겪고 난 후에도 많이 의기소침해졌다. 하지만 잘 이겨낼 것이라고 믿는다”며 딸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우리 할매’는 스타와 실제 그의 친할머니 혹은 외할머니가 출연하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13일 과 20일 두 차례에 걸쳐 방영됐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tvN ‘우리 할매’ 방송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