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의 기저귀 '유통 全 채널 최저가 선언'에 대한민국 알뜰맘들이 화답했다.

21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3일간 기저귀 판매량은 2만1408개(하기스 1만5494개, 마미포코 5914개).로 역대 최고치를 달성했다.

이 같은 기저귀 판매량은 지난 2014년 11월 이마트 창립행사 당시 기록한 3일간 최대 판매량인 4565개(온오프라인 합계, 하기스 기준)를 훌쩍 뛰어 넘은 수준이다.

마미포코 기저귀 역시 지난 3일간 5914개가 판매되면서 창립행사 대비 판매량이 815% 급증했다.

특히 오프라인보다 이마트몰의 판매량이 더욱 큰 폭으로 늘어났다. 같은 기간 이마트몰의 판매량 증가율은 6744% 증가했으며, 오프라인 매장 증가율보다 46배 높게 나타났다. 이마트몰에선 전체 판매량의 5분의1 수준인 4449개가 판매됐다.

이마트 측은 향후 이마트몰 경쟁력 강화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영진 마케팅 담당 상무는 "유통 전 채널 최저가 선언에 대해 특히 이마트몰에서 높은 성장세를 보여 향후 이마트몰의 성장성을 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소비자 이익을 더욱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정책들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마트는 '유통 全 채널 최저가 선언'에 대한 소비자 반응이 예상보다 높은 만큼 기저귀 다음 상품을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 선보이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