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서프라이즈

서프라이즈

중종반정의 공신 채수는 왜 ‘설공찬전’을 집필했을까.

21일 오전 방송된 MBC ‘서프라이즈’에서는 중종반정의 공신 채수의 안타까운 일생이 그려졌다.

당초 채수는 반정에 반대, 중종 세력과 갈등을 빚어왔다. 결국 반정을 모의하는 자들은 채수가 반정에 합류하지 않을 경우 그의 일가를 모두 죽이는 것으로 뜻을 모았고, 이에 채수의 사위 김감은 묘책을 떠올려 채수를 반정에 참여시킨다. 채수에게 술을 마시게 한 뒤, 그를 반정 현장으로 옮긴 것. 결국 채수는 중종이 왕위에 오른 후 정국공신으로 책봉받기에 이르렀다.

그러나 채수는 자신이 왕을 배신했다는 사실에 괴로워했다. 결국 그는 낙향을 선택, ‘설공찬전’ 집필에 힘을 쏟는다. 그러나 ‘설공찬전’은 반역을 꾀한 자는 모조리 죽는다는 내용 때문에 모두 불태워졌고, 채수는 얼마 뒤 시골에서 생을 마감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
사진. MBC ‘서프라이즈’ 방송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