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고경표, 과거 SNS 논란 언급…폭풍눈물‘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고경표가 캐스팅을 알아채고 폭풍눈물을 흘렸다.19일 첫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꽃보다 청춘 아프리카’(이하 꽃청춘)에서는 ‘응답하라 1988’ 휴가에서 곧바로 아프리카로 납치된 고경표, 류준열, 안재홍, 박보검이 모습이 그려졌다.이날 ‘꽃청춘’의 나영석PD는 ‘응팔’ 포상휴가지인 푸껫에 잠입해 이들을 한 곳에 몰아넣었다. 이후 나영석PD가 모습을 드러내자 이들은 모두 어안이 벙벙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하지만 이때 고경표는 갑작스레 눈물을 왈칵 쏟아 나영석PD를 당황하게 했다.고경표는 “‘꽃보다 청춘’은 많이 사랑해주는 사람들이 가는 곳이 아니냐. 나는 가면 안될 것 같은 사람”이라고 눈물의 이유를 설명했다.앞서 고경표는 SNS에서 박유천, 유병재 등 많은 동료 연예인들을 비하하거나 디스하는 발언을 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 때문에 ‘비호감’ 이미지였던 고경표는 ‘응팔’ 캐스팅 사실이 알려졌을 때 까지만 해도 많은 악플에 시달렸다.특히 고경표가 ‘응팔’에서 둘도 없는 효자에 모범생인 ‘선우’를 연기한다는 점에서 네티즌들의 반대가 거셌다. 이 같은 상황에도 고경표는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연기력으로 논란을 종식했고, 결국 ‘대세’로 떠오르는 반전결과를 불러왔다.고경표는 이날 ‘꽃청춘’ 제작진에게 “내 스스로 봐도 못나고 그냥 너무 창피하고 내가 저런 생각을 갖고 살았다는 것도 창피했다”고 과거 행동을 반성했다.또한 고경표는 “내가 선우 역할을 하는 것에 죄송한 부분이 많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냥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겉모습만 더 좋은 연기자가 아니라 마음 깊은 곳에서부터 다시 퍼즐을 맞출 수 있는 연기자가 되고싶다”는 속내를 내비쳤다.‘꽃보다 청춘 아프리카’ 고경표, 과거 SNS 논란 언급…폭풍눈물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해피투게더 이수민 "삼촌팬도 벌떡"...시선 사로잡는 귀여움ㆍ이하늬 오연서 "이런 몸매 처음이야"...요즘 뜨는 그녀들!ㆍ태양의 후예 ‘미녀 군단’..송혜교 김지원 “예쁘기 있기 없기?”ㆍ서울대생 가장 "오오! 이런 감동이"...행복한 이야기 `주목`ㆍ임병장, 악마 였을까? 법원 가차없이 "사형 확정"ⓒ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