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피가 아파요’ 따갑고 얼얼한 두피 솔루션
[배계현 기자] 아무렇지 않았던 두피가 갑자기 따끔거리거나 간지러웠던 경험, 누구나 한번쯤 겪어봤을 것이다.

흔히들 두피 통증을 두통이라 치부하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두통과 달리 머릿속 피부가 지속적으로 따끔거리고 아프다면 단순히 순간적인 현상으로 생각할 문제만은 아니다.

가벼운 두피 트러블을 비롯해 홍반, 건선, 습진, 심하게는 지루성 두피염, 탈모에까지 이르는 다양한 질병의 전조 증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일상생활에서 느낄 수 있는 두피 통증의 원인을 알아보고 그 해결책을 제시해 본다.

▶두피 통증, 왜?
‘두피가 아파요’ 따갑고 얼얼한 두피 솔루션
긴 머리 여성들에게서 자주 찾아볼 수 있는 두피 통증의 원인으로는 높고 강하게 머리를 묶는 습관에서 시작된다.

머리를 세게 묶으면 모근이 인위적으로 꺾이게 되고 이는 곧 두피 자극으로 이어져 두피가 긴장을 하게 된다. 이 경우 모근부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하여 충분한 영양 공급이 이뤄지지 못하고 모근이 영구적으로 뽑혀 탈모로 연장될 수 있다.

또한 두피 염증으로 인해 두피 통증이 느껴질 수도 있는데 민감한 두피의 경우 외부 유해 환경으로부터 방어 능력과 면역력이 떨어져 염증 또는 비듬을 유발한다. 이는 가려움과 통증을 동반하며 지루성 두피염의 진행 단계일 수도 있어 염증성 탈모로 이어지지 않기 위해서는 즉각적인 두피 관리가 필요하다.

▶탈모 자가 체크
‘두피가 아파요’ 따갑고 얼얼한 두피 솔루션
모발이 빠지거나 각질, 비듬 등 두피 문제가 생기는 것만이 탈모의 전조 증상은 아니다. 다음과 같은 증상이 있을 때는 탈모를 의심해보고 전문 관리를 통해 탈모의 원인을 해결해야만 탈모를 예방, 개선할 수 있다.

두피가 가렵고 각질 분비가 늘어난다.
두피에 피지와 노폐물이 증가한다.
갑자기 비듬 량이 늘어난다.
두피가 가렵고 민감하게 느껴진다.
빠지는 모발 량이 점점 늘어나고 줄지 않는다.
두피가 붓고 화끈거린다.
조금만 스쳐도 두피가 따갑고 얼얼하다.

▶탈모 초기 관리

탈모는 진행 속도가 빠르고 관리 방법이 쉽지 않아 초기부터 전문 관리를 받을 것을 추천한다. 간혹 탈모 샴푸 등으로 셀프케어를 하는 이들도 많지만 이는 오히려 역효과를 일으킬 수 있어 초기에는 전문 탈모 클리닉을 찾아 진단을 받아 보는 것이 좋다.
‘두피가 아파요’ 따갑고 얼얼한 두피 솔루션
에코마인의 대표 두피탈모센터 헤솔두피클리닉스에서는 스트레스성, 유전성, 염증성 등 원인에 따른 탈모 증상을 면밀히 파악하여 개개인에 맞는 탈모관리와 두피관리를 제공한다.

전문 트리콜로지스트와의 상담을 통해 초기 탈모, 심화 탈모, 스트레스성 탈모 등 탈모 진행 상황에 적합한 관리 단계가 이뤄지며 면역력 강화 및 문제성 두피 개선에 탁월한 효과를 보인다.

탈모 초기 증세가 보이는 M자형, 정수리 O자형, 정수리가 만나는 U자형 타입의 경우 두피와 모근에 영향을 주는 비정상적인 기능을 복구 시켜 탈모가 더 이상 진행, 확산되지 않도록 예방하고 개선해주는 관리를 제공한다.
‘두피가 아파요’ 따갑고 얼얼한 두피 솔루션
특히 헤솔두피클리닉스의 특징인 선택적 옵션관리를 통해 보다 정확하고 합리적인 관리를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천연생약과 해양바이오소재 조성물, 친환경 원료의 제품만을 사용해 더욱 안전하며 첨단 3D 두피 진단기로 과학적이고 확실한 치료가 가능하다.

부작용 걱정 없이 성공적인 탈모관리를 원한다면 전문 탈모 클리닉 방문이 가장 빠른 지름길일 것. 한국인에 특화된 두피 모발 관리 시스템을 통해 탈모로부터 벗어나기 한층 쉬워질 수 있다.
(사진출처: 헤솔두피클리닉스, bnt뉴스 DB)

bnt뉴스 기사제보 beauty@bntnews.co.kr

▶ 겨울 보습 크림, 뷰티에디터가 꼽은 TOP 3 빌리프-세타필-아이소이
▶ 눈썹 하나로 살아나는 메이크업
▶ 김고은-이성경-박민지 ‘치인트’ 그녀들의 피부 훔치고 싶다!
▶ [#스타 #헤어] 봄 향기 닮은 스타들의 헤어스타일
▶ 키스를 부르는 겨울 입술 가꾸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