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사의 신-객주 2015’ 장혁, 김민정 향한 격한 분노 표출

[연예팀] ‘장사의 신-객주 2015’ 장혁이 김민정을 향해 분노했다.

2월17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2015’(극본 정성희 이한호, 연출 김종선)에서는 천봉삼(장혁)은 길에 깔린 많은 수의 군사들을 피해 송만치(박상면), 곰배(류담)에게 이끌려 개똥이(김민정)의 집으로 들어갔던 상황.

개똥이는 천봉삼을 보자마자 반색하며 애틋한 눈빛으로 천봉삼에 대한 걱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아내 조소사(한채아) 죽음에 관한 진실을 알고 있는 천봉삼은 사태가 가라앉을 때까지 여기 숨어있으라는 개똥이에게 “숨어있는 다고 해결될 일도 아니고 여기 오래 있을 생각 없다”고 냉랭하게 대응했다.

그러자 개똥이는 “내 집이 제일 안전해. 누가 진령군의 집을 뒤지겠어요?”라고 천봉삼을 안심시킨 후 문갑에서 황첩을 꺼내 서탁 위에 올려놓았다. 천봉삼을 살려야겠다는 마음에 개똥이는 “이 황첩으로 거래를 해요. 왜상들에게 넘기든, 대행수에게 넘겨, 그 돈으로 배상금을 주든 이 황첩이면 당신을 구할 수 있어!”라고 애절한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천봉삼은 말없이 한참동안 개똥이를 바라본 후 “우리 우리 유수 엄마를 해친 게 개똥이 너였어?”라고 추궁, 개똥이를 충격에 빠트렸다. 놀란 개똥이는 누가 그런 말도 안 되는 소릴 하냐며 펄쩍 뛰었지만, 천봉삼은 “가 길소개를 사주해서 그 가엾은 그 사람을 죽인것이냐”라고 읊조렸다.

이어 황첩을 태우려는 듯 화롯불 가까이로 가져간 천봉삼은 “그건 당신 목숨 줄이야! 그거 없이 당신은 살아날 길이 없어요”라고 기함하는 개똥이를 향해 “아니라고 말해라. 유수엄마 죽인게 진정으로 아니라고 말해라”고 분노를 터트렸다. 하지만 끝내 개똥이는 대답을 못했고, 천봉삼은 “일말의 양심은 너도 속일수가 없었구나. 결국에 이 황첩은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는 것이었어”라며 황첩을 화로위에 얹어 불을 붙인 뒤 자리에서 일어나버렸다.

이어 대문으로 나가는 천봉삼에게 버선발로 뛰쳐나온 개똥이는 “내 인생도 다 끝난거야!”라며 “차라리 날 죽이고 가”라고 포효했다. 하지만 천봉삼은 냉정한 표정으로 “내가 숨 쉬는 평생, 두 번 다시는 널 보지 않을 것이다”며 개똥이의 팔을 뿌리치고 뒤돌아섰던 터.

“못 보내. 나는 당신을 보낼 수가 없다”고 목 놓아 천봉삼을 부르던 개똥이는 결국 혼절하고 말았다. 자신의 신기를 잠재우고 평범한 여자로 만들어줄 천봉삼을 향한 개똥이의 비뚤어진 집착과 미친 사랑이 끝을 맺으면서, 마지막 남은 41회 분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장사의 신-객주 2015’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사진출처: KBS ‘장사의 신-객주 2015’ 방송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량현량하 컴백 초읽기? 만능 엔터테이너 포부 밝혀
▶ [포토] 틴탑 니엘 '남다른 존재감'
▶ ‘한 번 더 해피엔딩’ 유다인, 김태훈과 함께 즐거운 휴식 시간
▶ [포토] 오달수 '천만요정 첫 주연 맡았어요~'
▶ ‘한 번 더 해피엔딩’ 김사권-장나라, 캠퍼스 커플로 완벽 변신…‘풋풋’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