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이 재무구조를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자율협약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현대상선 회사채를 사들인 개인투자자에게 `비상`이 걸렸다고 한국경제신문이 보도했다.만기가 돌아오더라도 모든 원금을 돌려받지 못할 뿐 아니라 채권 일부는 현대상선 주식으로 대신 받아야 하기 때문이다.또 자율협약이 무산되면 채권 원금의 10%도 건지기 어려울 것이라는 게 많은 전문가의 예상이다.◆ 회사채 투자자 얼마나 돌려받나4일 현대그룹과 산업은행(주채권은행) 등에 따르면 현대상선은 회사채 투자자들의 원금 50%를 출자전환하고 나머지 채권 금리를 평균 연 6%에서 3%로 낮추는 내용의 재무구조 개선 방안을 채권단에 제출했다.올해 4월부터 2019년까지 순차적으로 만기가 돌아오는 회사채의 상환 시점은 3년간 유예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지난해 말 기준 현대상선의 금융권 차입금은 금융권 대출 2조1천억원, 선박금융 1조8천억원, 공모 회사채(비협약 채권) 9천억원 등 총 4조8천억원이다.회사채 투자자 중 상당수가 개인투자자로 추정된다.증권가는 과거 비슷한 사례에 비춰볼 때 개인 회사채 투자자가 1만명을 넘을 수 있다고 추산한다.2013년 STX의 자율협약 당시 개인투자자는 약 3천명(총 채권액 2,930억원), 2014년 (주)동양은 2만8천명(8천억원)에 달했다.회사채 상환 방식과 일정은 향후 확정될 자율협약 내용에 따라 달라진다.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현대상선에 대한 실사를 벌인 뒤 4월 이전에 재무구조개선방안을 확정한다는 계획이다.이런 구조조정 방식은 사실상 기업이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 절차를 밟을 때 단행하는 구조조정 방안(회생계획안)과 비슷하다.주주들도 고통 분담 차원에서 무상 감자를 감수해야 한다는 게 채권단의 판단이다.재무구조개선 방안이 확정되면 회사채 투자자는 원금을 당분간 돌려받을 수 없다.평균 연 6%에 달했던 이자 수익도 상당 부분 포기해야 한다.채권 일부를 주식으로 받더라도 일정 기간 매각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회사채 투자 손실 여부는 향후 현대상선 주가에 연동된다.주가가 많이 오르면 투자원금을 건질 수 있지만 주가가 하락하면 큰 손실을 볼 수 있다.법정관리 직전 동양 회사채를 헐값에 사들인 투자자는 투자 원금을 회수해 큰 이득을 얻었다.동양시멘트 등 알짜 계열사를 매각해 채권 상환 대금을 마련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하지만 동양은 이례적인 사례다.통상 투자 원금의 20%도 회수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자율협약 무산도 염두에 둬야일부개인투자자는 자율협약 성사 가능성을 낙관하고 있다.특히 동양 회사채에 투자한 개인들이 큰 이득을 봤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주식과 채권 거래가 활발해지고 있다.현대상선 회사채(잔존만기 1년4개월 180회)는 최근 수요가 몰리면서 액면 1만원짜리가 지난달 20일최저 3,600원에서 이날 5,968원으로 급등했다.주가도 급등락을 되풀이하고 있다.자율협약이 성사될 수 있지만 실패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산업은행 고위관계자는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하고 있다"고 현 상황을 설명했다.1차 관문은 현대상선이 선주들과 벌이고 있는 용선료(선박 대여비용) 인하 협상이다.개인투자자의 동의도 얻어야 한다.채무 조정안이 성사되려면 채권자 집회에 채권액 기준 3분의 1 이상이 참석하고 이중 3분의 2가 동의해야 한다.자율협약이 무산되면 법정관리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전문가들은 이 경우 회사 청산으로 자산 매각을 통한 `빚잔치`가 벌어지면 회사채 투자자는 원금의 8% 정도만 건질 수 있을 것으로 추산한다.[온라인뉴스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이경실 "남편 성추행 사실무근" 반박하더니? "법정구속 10개월"ㆍ임우재 이혼소송 `확 달라진 두 사람`...누구 말이 맞을까?ㆍ서울 용산역 주변 개발 `활기`…대형 개발만 8곳ㆍ석현준 “역시 석라탄”...마치 영화처럼 “포르투 데뷔골 선물”ㆍ설 귀성길 오늘 3시부터 혼잡 예상, 안 막히는 시간 언제?ⓒ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