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설 선물, 디자인 입은 커피, 어때요?
- 설 명절 앞두고 설 선물 에코커피 각광



질병관리본부의 '2014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주당 커피 섭취 빈도가 11.99회로 쌀밥(6.52회)이나 잡곡밥(8.93회)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루 평균으로 따지면 1.7잔의 커피를 마시는 격이다. 이렇게 커피 사랑이 뜨거운 가운데 최근 디자인과 실용성을 강조한 커피가 또 하나의 트렌드로 자리 잡아 가는 추세다. 이러한 트렌트 속에 대표적인 선두주자 커피로 ‘포듐 옴니’(Podium Coffee)가 화제가 되고 있다.

‘포듐 옴니’는 나무케이스가 친환경 에코 디자인이라는 점, 또 바이알병에 커피를 담고 다마신 나무패키지를 통해 공명스피커로 Re-Use하는 디자인에 대해 심사위원들의 찬사를 자아내면서 2015 우수디자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특히 포듐의 김경민(James Kim)대표는 한국인 최초로 이탈리아 정부산하 가장 권위있는 디자인상인 ‘황금콤파스(Compasso d’Oro)’ packaging 부문의 최우수상을 수상해 최고의 디자이너와 제품으로 등재되었다. 이 상은 1954년 제정된 뒤 지금까지 60년 넘게 아르마니, 페라리 등의 명품 브랜드만 받아 온 세계적 권위의 디자인 어워드이다.

이 덕분에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 먼저 알려지며, 명품커피로 자리를 잡았다. 매 시즌 새로운 변화를 보여준 포듐의 ‘옴니’는 지난 해 말부터 미술품 전시기획 회사인 ㈜ ARC와 함께 작가와의 콜라보를 통한 옴니 시즌시리즈를 선보이고 있다.

첫 번째 콜라보 작가는 ‘조각가 이승구’,

이승구 작가는 소유의 의미를 부각시켜 커피를 다 마시고도 소장가치가 있도록 조각을 캐릭터화해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 ARC의 이정미 이사는 “앞으로 포듐의 ‘옴니’는 커피에 디자인을 입힌 Re-Use커피로서 작가들과의 콜라보를 통해 새로운 디자인으로 소비자들을 만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설 명절을 앞두고 오래도록 기억에 남는 선물로도 손꼽히고 있는 ‘포듐 옴니’는 갤러리아 백화점, 현대백화점, 롯데 백화점 등 주요 백화점 커피 전문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8만원대에서 45만원대까지 다양한 가격대로 준비해 선택의 폭을 넓혔으며 리뷰24(www.review24.co.kr)에서는 이번 설을 맞이하여 포듐 옴니 커피세트 전제품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최고급 바이알 2병을 랜덤으로 드리는 행사를 하고 있다.
(영상) 커피 디자인을 입다…에코 커피와 실용 아트의 만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