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도 '1조 클럽'
유한양행에 이어 가입
한미약품, 매출 1조3000억…국내 제약업계 새 역사 썼다

한미약품(276,000 -1.78%)이 매출 1조3000억원대를 돌파하면서 국내 제약업계 사상 최대 매출 기록을 세웠다. 사노피아벤티스 얀센 등 글로벌 제약사에 대규모 기술을 수출한 덕분이다.

녹십자도 지난해 매출 1조원을 넘어서면서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을 올렸다. 이에 따라 2014년 업계 최초로 1조원대 매출을 기록한 유한양행에 이어 한미약품과 녹십자도 ‘제약사 매출 1조원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한미약품은 지난해 매출이 누적 연결기준 1조3175억원을 기록했다고 4일 공시했다. 전년(7613억원)보다 73.1% 증가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2118억원으로 같은 기간 514.8%(1773억원) 늘었다. 순이익은 1622억원으로 전년(433억원)보다 274.8% 뛰었다.

한미약품은 지난해 사노피아벤티스와 총 5조원 규모 기술 수출 계약을 맺으면서 계약금으로 받은 4억유로(약 5000억원), 얀센으로부터 받는 계약금 1억500만달러(약 1300억원) 등이 일부 반영된 결과라고 설명했다. 한미약품이 지난해 연구개발(R&D)에 투자한 금액은 1872억원으로 전체 매출의 14.2%를 차지했다.

국내 제약사 가운데 매출 1조원을 달성한 기업은 유한양행(1조175억원·2014년)이 유일했다.

오는 20일께 실적을 발표할 예정인 유한양행은 전년보다 10%가량 늘어난 1조1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녹십자도 이날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7.4% 늘어난 1조478억원을 올린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5.5% 줄어든 917억원, 당기순이익은 10.3% 늘어난 957억원을 기록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