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보] 진예솔 “시트콤 통해 진짜 내 모습 보여주고파”

[패션팀] 악랄한 불륜녀 ‘조수정’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까칠한 캐릭터로 각인된 진예솔이 배우 삶을 위해 겪은 아픔을 털어놨다. 과거 길거리 캐스팅 사기로 500만 원 손해를 입었던 그는 “드라마 캐스팅 취소 등 힘든 일을 어린 나이에 모두 떠안았다”고 전했다.

카메라 앞에서 해맑은 웃음으로 현장 분위기를 주도한 그의 모습 이면에 수없이 많은 시련이 숨겨져 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았다. 대중에게 발랄하고 즐거운 모습만 보여주고 싶다는 진예솔. 그의 바람대로 이번 화보에는 생기발랄한 모습이 가득 담겼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 촬영에서 진예솔은 44사이즈 몸매와 매끄러운 피부를 뽐냈다. 음식을 적게 먹는 대신 많이 마시며 하루 40분 클렌징으로 외모를 관리한다고 밝힌 그는 첫 번째 촬영에서 여성스러운 원피스와 감정이 가득 담긴 표정을 선보였다.

두 번째 콘셉트에서는 체스 소품을 활용해 상큼한 자태를 더 도드라지게 만들었고 마지막 콘셉트는 복고 화장과 패션으로 보는 이의 미소를 자아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는 “마지막 메이크업을 받을 때 모두가 나를 놀리는 줄 알았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복고풍이 가장 즐거웠다”고 말했다.

SBS 탤런트 공채 출신 진예솔은 “공채 합격 전 길거리 캐스팅으로 한 회사에 들어갔는데 나에게 어떤 도움도 주지 않더라. 그만두려는 나에게 500만 원을 요구했고 돈을 지불하자 회사가 감쪽같이 사라져버렸다. 두 번째 회사에서도 비슷한 일을 겪어서 모든 걸 포기하고 대학교만 열심히 다녔다. 그러던 중 25살 SBS 공채 탤런트에 합격해 2년간 활동했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공채 기간 2년이 지난 후 소개받아 들어간 회사는 내가 일한 만큼 돈을 지급해주지 않더라. 그래서 매니저와 회사를 그만두고 둘이서 일했다”고 말하며 “일이 성사될 듯하다가 엎어진 경우가 많다. 대본 리딩 가는 길에 캐릭터 바뀌었으니 오지 말라는 통보를 받은 적도 있고 작가와 감독이 싸워 촬영이 엎어진 적도 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차 안에서 펑펑 울었다. 여러 번 캐릭터가 변경되고 촬영이 무산되다 보니 배우는 내 일이 아닌가 싶었고 슬럼프가 왔다”고 고백했다.

슬럼프를 극복한 계기를 묻자 “우연히 책 한 권을 접했다. 그 당시 우울한 심정을 토닥여줄 소설책을 읽고 생을 마감할 바에야 무엇이든 해보는 게 낫다는 깨달음을 얻었다. 독서로 슬럼프를 이겨내고 정말 열심히 살았다”고 전했다.

2015년 MBC 드라마 ‘위대한 조강지처’에서 불륜녀 조수정을 연기하며 배우로서 이름을 알린 진예솔은 “술을 잘 못 마셨는데 ‘위대한 조강지처’ 촬영을 하면서 주량이 늘었다. 겪어보지 못한 불륜을 연기해야 하는 점도 힘들었지만 캐스팅될 때까지만 해도 내 역할이 이렇게 악녀인 줄 몰랐다”고 말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조수정은 악랄해졌고 드라마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져 부담스러웠다. 때마침 함께 촬영한 안재모, 강성연 선배님이 술을 좋아해 술자리를 가질 기회가 많았다”고 전하며 “그래도 가장 기억에 남는 캐릭터는 조수정이다. 진실된 사랑을 찾아 모든 것을 다 포기하고 남자에게 집착하는 조수정은 정말 대단하다. 닮고 싶은 캐릭터지만 사랑 때문에 가족과 친구를 버릴 수 없다. 그처럼 살아가는 것은 드라마로 만족한다”고 덧붙였다.

가장 기억에 남는 조수정의 악행을 묻자 “장인어른에게 남의 사랑에 신경 쓰지 말라고 소리 지르는 장면이 있다. 어른에게 예의를 갖추지 못한 그 부분이 가장 악녀 같다. 내가 예의를 매우 중시하는 편이라 윗사람에게 막 대하는 모습을 용납하지 못한다”고 말했다.

보수적인 가정 환경에서 성장해온 진예솔은 “어린 시절부터 예의 교육을 철저히 받았다. 그리고 32살인 지금까지도 통금이 있다. 밤 11시만 되면 어딘지 묻는 전화가 온다”고 말하며 소탈한 웃음을 지었다.

앞으로 활동 계획을 묻자 “더 좋은 드라마로 찾아뵐 준비 중이다”고 전하며 “시트콤과 액션 드라마에 출연하고 싶다. 실제 성격이 활발하고 중성적이기 때문에 친구들은 나를 ‘진초딩’이라고 부른다. 내 본연의 모습을 담아 연기하고 싶다. 더불어 “MBC ‘진짜 사나이’에 꼭 출연하고 싶다. 독거미 부대 자신 있고 헤어스타일 규정이 있어도 괜찮다”고 전했다.

언제나 가슴속에 주연 배우가 되고 싶다는 꿈을 품고 조연 배우로 살아가는 진예솔. “지금은
나에게 주어진 역할에 미안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며 멋진 조연이 되고 싶다”고 말하는 그의 앞날에 환한 빛이 가득하길 바란다.
(사진제공: bnt world)

의상: 조프레시
슈즈: 라니아로즈
헤어: 에이컨셉 공민 부원장
메이크업: 에이컨셉 박미경 부원장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fashion@wstarnews.com

▶ 매니시룩 선보이고 싶다면 여기를 주목하자!
▶ 머리부터 발끝까지 ‘블랙’으로 차려입은 ★들
▶ 강소라-심은경-크리스탈, 그녀들의 블랙 패션 스타일링
▶ 스타들의 개성 표현, 잇-아이템을 사수할 것!
▶ 여심 사로 잡는 스타일리시한 ‘남사친룩’ 따라잡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