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안나영 인턴기자]
치인트

치인트

박해진과 김고은이 취중 키스를 나눴다.

26일 방송된 tvN ‘치즈 인 더 트랩'(극본 김남희 고선희, 연출 이윤정)에서는 유정(박해진)이 취한 상태로 홍설(김고은)에게 진심 담긴 고백을 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술자리를 갖게 된 유정은 연거푸 술을 마시다 취하게 됐다. 너무 어지러운 나머지 홍설에게 기대 “설아 나 머리아파 너무 시끄러, 시끄러워”라고 했다.

이에 유정의 술을 깨게 할 겸 홍설은 그를 데리고 바깥으로 나갔다.

유정은 취한 상태로 홍설에게 “진짜 나 좋아하는거지 너는 진심이지”라고 물었다. 이어 유정은 “처음엔 너도 그 사람들이랑 똑같다고 생각했어, 니가 날 되게 싫어했었는데. 나 나쁘게 보지 마”라며 진심을 전했다.

이어 유정은 홍설에게 입맞춤을 했다. 홍설은 “선배”라고 말하며 놀랐다. 유정은 “괜찮아 아무도 안 보잖아”라며 키스를 이어갔다.

안나영 인턴기자 annacero@
사진. tvN ‘치즈인더트랩’ 방송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