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안나영 인턴기자]
화려한유혹

화려한유혹

나영희가 정진영에게 진심 섞인 악담을 퍼부었다.

2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화려한 유혹'(연출 김상협 김희, 극본 손영목 차이영)에서는 한영애(나영희)가 강석현(정진영)에게 충고의 말을 건넸다.

강석현은 한영애에게 “당신 아들 때문에 내가 귀찮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영애는 “내 아들 때문이 아니지 당신이 저지른 죄 때문이야”라며 맞받아쳤다.

한영애는 “지난 16년 간 이 날이 오기를 기다렸다. 내 남편 죽여놓고 발 뻗고 잘동안난 한순간도 편한 적 없었어”라고 말했다.

강석현의 직원이 “뭐하는 거냐”고 말했으나 강석현은 침착하게 “괜찮아 결국 자네도 형우랑 같은 목적이었군, 짐작은 하고 있었어. 언제 발톱을 드러낼까 했지”라고 말했다.

한영애는 “그이는 양심을 팔아가며 비자금을 관리해줬어. 스스로를 생각해봐 당신 주변에 그런 사람이 단 한명이라도 있었어? 그런 사람을 왜 죽음으로 몰아 넣은거야? 이제 그 벌 당신도 받게 될거야”라고 말했다.

이어 “세상의 조롱 속에서 당신이 쌓아 온 모든 탑이 물거품이되면서 이제 당신은 감옥 안에서 썩어야할거야. 한 가지가 아쉽네, 당신이 죽어서도 내 남편을 못 만날거야. 당신은 지옥에 있을 테니까”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안나영 인턴기자 annacero@
사진. MBC ‘화려한 유혹’ 방송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