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1무국

1무국

무명이 천호진을 없앨 계획을 세웠다.

25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에서는 이성계(천호진)가 정몽주(김의성)에게 설득되지 못한 것을 알고 그를 죽일 계획을 세우는 무명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무명의 수장인 무국(전미선)은 “결국 이성계가 포은(정몽주의 호)의 뜻을 따라주지 않았으니, 그를 죽여야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길선미(박혁권)는 “왜 이렇게 서두르시냐. 무국답지 않으시다”라고 말했고 이에 무국은 “육산 선생(안석환)을 보기가 불편해 참을 수가 없다. 빨리 바깥 일을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육룡이 나르샤’는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 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 스토리를 다룬 팩션 사극으로 매주 월,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화면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