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주현정 인턴기자]
1천호진

1천호진

천호진이 김의성에게 칼을 빼들었다.

25일 방송된 SBS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 연출 신경수)’에서는 정몽주(김의성)의 진심을 알고 분노하는 이성계(천호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성계는 정도전(김명민)을 유배보낸 정도전에 분노하며 그를 만나러 갔다. 그는 “당장 삼봉(정도전의 호)을 데려오라. 그가 죽는 날은 이 고려가 망하는 날이 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이에 정몽주는 “차라리 여기서 제 목을 베시라. 삼봉은 위험한 생각을 가지고 있다. 생각을 바꿀 수 없는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성계는 “그렇다면 내가 모든 것을 그만두겠다”라고 말하며 사직했다.

‘육룡이 나르샤’는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 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 스토리를 다룬 팩션 사극으로 매주 월,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주현정 인턴기자 guswjd@
사진. SBS ‘육룡이 나르샤’ 화면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