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과정 예산 충돌이 정치권의 화제로 떠올랐다.누리과정 예산이 이처럼 연일 주요 포털 이슈 검색어로 등극한 이유는 여야 의원들이 26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진행된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예산 및 아동학대 문제 관련 교육부 현안보고에서 `보육대란`의 책임 소재를 놓고 충돌했기 때문.새누리당 의원들은 지방교육재정 여건 개선에도 누리과정 예산을 편성하지 않은 일부 지방교육청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한 반면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 의원들은 원칙적으로 중앙정부의 책임이라고 맞섰다.특히 이 과정에 취임 이후 처음 교문위 전체회의에 출석한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일부 교육청에서 누리과정 예산이 편성되지 못한 이유에 대해 "교육감 공약사업을 우선시했기 때문"이라고 답하면서 야당 의원들의 거센 반발을 사기도 했다.이 부총리는 일부 교육청에서 누리과정 예산을 미편성한 이유가 뭐라고 생각하느냐는 새누리당 이상일 의원의 질의에 "교육감이 선출직이라 공약사항이 있는데, 이에 대한 예산 편성을 우선시하는 경향 때문"이라며 "누리과정이 더 우선순위에 편성돼야 한다"고 답했다.그러자 야당 간사인 더민주 김태년 의원은 "제대로 파악도 하지 않고, (교육감들이) 엉터리 공약 사업을 하다 누리과정(예산을 편성하지) 못하는 것처럼 말하면 안 된다"고 발끈했다.더민주 설훈 의원은 "3년전 박근혜 당시 대선 후보가 무상 보육을 공약했었다"며 "정부가 책임 보육을 하겠다고 한 만큼 중앙정부가 (누리과정) 예산을 책임지는 것이 마땅하고, 누리과정 사태는 애초에 진보교육감을 골탕먹이기 위해 나온 발상"이라고 주장했다.디지털콘텐츠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카드뉴스] 인공지능(AI)의 두 얼굴‥독일까? 약일까?ㆍSK하이닉스, 지난해 4분기 영업익 9,888억원…전년비 40.7%↓ㆍ서울대 출신이 개발한 "하루 30분 영어" 화제!ㆍ3개월간 먹은 약, 클릭 한번으로 확인 "함께 먹으면 안 되는 약 있다"ㆍ 치주염, 구취 방치했더니 세균이 몸속 깊은 곳 까지?ⓒ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