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 보류된 투자 마무리…신사업에 자원 집중"

LG화학이 지지부진하던 태양광 원료와 카자흐스탄 석유화학 플랜트 사업에서 발을 뺀다.

LG화학은 26일 이사회를 열고 카자흐스탄 석유화학 플랜트 사업 및 폴리실리콘 사업의 신규 투자를 철회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지난 2011년 카자흐스탄 국영 기업인 UCC, 현지 민간기업인 SAT와 합작으로 현지 아티라우 특별경제구역 부지에 에탄크래커(ECC) 공장 등을 건설키로 계약했다.

당초 카자흐스탄의 천연가스에서 추출한 저가의 에탄가스를 원료로 연간 에틸렌 84만t, 폴리에틸렌(PE) 80만t 규모를 생산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시설 투자비가 증가하고 유가 하락으로 경쟁력이 감소하자 사업 철수를 결정했다.

LG화학은 또 폴리실리콘 신규 시설투자도 철회키로 했다.

폴리실리콘은 태양광 제품의 원료로 LG화학은 지난 2011년 태양광 산업 관련 수요 증가가 예상되자 5천t 규모의 생산공장 건설 등 신규 투자를 결정한 바 있다.

이후 폴리실리콘 사업 시황이 악화되자 투자를 일시적으로 보류했다.

LG화학은 "수년간 폴리실리콘 사업 추진 기회를 모색했으나 시황이 단기간 내 회복세로 전환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판단돼 부득이하게 신규시설투자를 철회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LG화학 관계자는 "전 세계적인 경제 불황 및 관련 산업의 급격한 변화로 인해 장기간 보류됐던 신규 투자를 확실히 마무리하고 신사업에 자원을 집중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pdhis95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