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이다연 인턴기자]
20140929000076_0_99_20140929084403

20140929000076_0_99_20140929084403

이영표 KBS 축구 해설위원이 조우종 아나운서와 또 한 번 입을 맞춘다.

이영표 해설위원과 조우종 아나운서는 27일 새벽 새벽 1시부터 알사드 경기장에서 진행되는 카타르와의 리우 올림픽 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4강 원정경기 중계를 맡았다.

이영표는 8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후배들에게 “강하고 빠른 역습과 정신력이 승리의 열쇠”라고 조언했다.

특히 “카타르는 4강팀들 중 최다인 11득점의 공격력을 보인 반면 실점도 최다인 5실점인데 그 중 4실점을 후반 막바지에 허용했다”며 “우리 선수들의 후반 집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정신적인 부분이 기술적인 부분보다 훨씬 중요할 때가 있다”며 “선수들이 갖고 있는 정신적인 부분을 마음껏 발휘해서 이번 경기에서 리우 올림픽행을 확정지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카타르 전은 KBS2를 통해 중계된다.

이다연 인턴기자 yeonda22@
사진. KBS2 중계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