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산업개발, 성과급 모아 사회공헌

현대산업개발 임직원이 회사에서 지급한 성과급 일부를 사회공헌 활동에 기부한다. 지난해 개인 보유 주식 20만주(종가 기준 123억원 상당)를 포니정재단에 기부한 정몽규 회장(사진)도 성과급 전액을 내놓았다.

현대산업개발이 이번 모금으로 조성한 금액은 약 5억6000만원이다. 김재식 현대산업개발 사장은 “지난해 건설산업이 전반적으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현대산업개발은 그룹 성장의 기반을 다진 해였다”며 “경제 환경이 여전히 어렵지만 이런 때일수록 어려운 이웃을 생각하고 지역사회와 함께하고자 하는 마음에서 십시일반 모금하게 됐다”고 말했다.

설지연 기자 sj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