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정’ 박용우 “감정 그대로 솔직하게 연기해야겠다는 생각뿐”

[bnt뉴스 이린 기자 / 사진 김강유 기자] ‘순정’ 박용우가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고민했던 지점을 전했다.

1월26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진행된 영화 ‘순정’(감독 이은희) 언론배급시사회에 이은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도경수, 김소현, 연준석, 이다윗, 주다영, 박용우 등이 참석했다.

이날 박용우는 “2인1역을 맡은 게 처음이라서 과거에 경험을 통해 데이터분석을 하는 건 없었고 감정 그대로 솔직하게 연기해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실적인 다른 부분들도 있지만 감정에 대해서 고민이 많았다.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색으로 치면 굉장히 새파란 색인 것 같아서 그런 표현을 못할 것 같다고 말씀드리며 거절을 하기도 했다”며 “용기를 많이 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순정’은 라디오 생방송 도중 DJ에게 도착한 23년 전 과거에서 온 편지를 통해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애틋한 첫사랑과 다섯 친구들의 우정을 담은 감성드라마. 2월24일 개봉 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