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양, 시상식 논란 거듭 사과 "내가 못나보였다"(사진=KBS)[조은애 기자] `1대 100` 레이양이 최근 불거진 시상식 플랜카드 논란을 직접 해명했다.26일 방송되는 KBS2 `1대 100`에서는 레이양이 출연해 100인과 경쟁하며 5000만 원의 상금에 도전한다.최근 진행된 녹화 중 레이양은 지난해 MBC `연예대상`에서 불거진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레이양은 "내가 정말 눈치 없고 센스 없다는 걸 깨달았다. 내가 못나보였다"라며 "같은 팀인 김구라 씨가 상을 받자 기쁜 나머지 너무 과했던 것 같다. 정말 죄송하다"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이에 조우종 아나운서가 "플랜카드는 왜 접은거냐"라고 묻자, 레이양은 "김구라 씨가 상을 받으면 플랜카드를 들고 올라가라는 미션을 받았다. 열심히 잡았는데 플랜카드가 자꾸 처지더라. 성함이 잘 나와야 한다는 생각에 말아서 팽팽하게 하려고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이어 그는 "내가 봐도 `미쳤네` 싶었다. 오해할 만하더라"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앞서 레이양은 `2015 MBC 방송연예대상` 시상식에서 김구라의 대상 수상 소감 발표 당시 지나친 `카메라 욕심` 등 비신사적인 행동으로 빈축을 샀다.한편 레이양이 출연하는 `1대 100`은 26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eun@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제시카, 4시간만에 1000만원 고수익 올린 비결은? 남친 타일러권도 투자ㆍSK하이닉스, 지난해 4분기 영업익 9,888억원…전년비 40.7%↓ㆍ서울대 출신이 개발한 "하루 30분 영어" 화제!ㆍ3개월간 먹은 약, 클릭 한번으로 확인 "함께 먹으면 안 되는 약 있다"ㆍ 치주염, 구취 방치했더니 세균이 몸속 깊은 곳 까지?ⓒ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