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정’ 연준석 “이렇게 화목한 현장 또 있을까 생각해”

[bnt뉴스 이린 기자 / 사진 김강유 기자] ‘순정’ 연준석이 또래 연기자들과의 즐거웠던 촬영 현장을 추억했다.

1월26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진행된 영화 ‘순정’(감독 이은희) 언론배급시사회에 이은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도경수, 김소현, 연준석, 이다윗, 주다영, 박용우 등이 참석했다.

이날 연준석은 “상업 영화를 거의 하지 않았는데 이거에 익숙해지면 다른 팀에 가서 어떡하나 생각했다”며 “어딜가도 이것 보다는 덜 화목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준석은 “이렇게 사람들끼리 편해지고 좋아지고 가까워지는 현장이 또 있을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순정’은 라디오 생방송 도중 DJ에게 도착한 23년 전 과거에서 온 편지를 통해 현재와 과거를 넘나드는 애틋한 첫사랑과 다섯 친구들의 우정을 담은 감성드라마. 2월24일 개봉 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