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한승연

한승연

가수 겸 배우 한승연이홀로서기를 앞둔 심경을 고백했다.

한승연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여러분, 오랜만이에요. 승연이에요. 그간 어떻게 전할까 몇번을 썼다 지웠다 이제야 회사가 정해져 여러분께 소식 전해드려요. 늦어서 미안합니다”라는 내용으로 시작하는 글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한승연은 “열아홉 살 DSP 미디어에 들어와서 꼭 십 년 만에 떠나게 되어 참 어색하고 어렵고 두려운 마음 여러분과 다르지 않겠죠”라며 “스무 살 데뷔해서 멤버들과 함께 팬 여러분에게 헤아리지 못 할 만큼 큰 사랑받았고, 큰 상처도 서로 보듬으며 같이 걸어온 지난 9년간은 정말 제 인생에, 우리 서로의 길고 긴 삶의 시간 속에 소중한 기억들입니다”라고 그룹 카라의 멤버로 활동했던 시간을 회상했다.

이어 그는 “이제는 새로운 회사와 함께 예쁜 기억, 추억, 경험들을 팬 여러분들과 만들어 가고자 해요. 우리는 찢어진 적도, 돌아선 적도, 이별을 고한 적도 없어요. 그건 누구보다 여러분들과 우리, 그리고 제가 잘 알고 있다고 믿어요”라면서 “항상 세상의 많은 말들에 상처받게 해서 미안한 마음 한가득이지만 이제는 즐겁게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할게요. 더 자주 여러분과 만나고 더 많은 분야에서 저 자신을 보여 드릴 수 있도록 고민하겠습니다”라고 팬들에 대한 감사 인사와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한승연은 또 “이 순간에도 멤버들, 팀이라는 존재, 그리고 같이 걱정해주시는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립니다”라며 “참 바람 잘 날 없었던 9년. 그 와중에 팬 여러분의 사랑으로.. 여기까지 그래도 잘 지나온 거라고 생각해요. 지금까지도 그래왔듯 그저 건강하게 별 탈 없이 함께 걸어가고 싶어요. 또 미안하고, 또 사랑합니다”라는 내용으로 장문의 심경글을 마무리했다.

26일 오전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한승연과 최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9년간 가수와 배우로 좋은 활동을 보여준 한승연의 매력과 저력을 높이 평가했다”고 밝혔다.

한승연은 2007년 걸그룹 카라로 데뷔해 ‘프리티걸’, ‘허니’, ‘미스터’, ‘루팡’ 등을 연달아 히트 시키며 국내뿐 아니라 일본에서도 엄청난 인기를 얻은 바 있으며, 지난 15일 한승연을 비롯해 박규리, 구하라와 DSP 미디어의 전속계약이 만료되면서 카라 멤버들 모두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한승연 인스타그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