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닉 하이브리드. 사진=현대차 제공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올해 친환경차 아이오닉의 판매 목표를 3만대 이상으로 설정했다. 전기차(EV)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을 연내 출시하면서 판매 목표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차(122,000 0.00%)는 26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2015년 연간 경영실적을 발표하고 아이오닉의 라인업과 판매계획을 밝혔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최근 출시된 아이오닉 하이브리드에 이어 연내 국내에서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순차적으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이오닉 시리즈를 올해 국내·외에서 3만대 판매할 계획"이라며 "내년부터는 7만대 수준으로 판매를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라인업 확대를 통해 친환경차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원희 사장은 "지난해 210만대 수준이었던 친환경차 시장은 2020년 600만대까지 확대될 것"이라며 "연평균 약 23% 성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목·자사고 보내려" 대입보다 고입 사교육비 더 쓴다], ["남친과 캣카페 가요"…고양이 인기에 바빠진 기업들], [이안 칼럼이 밝힌 재규어 디자인의 철학은…], [김봉구의 교육라운지; 수능만점자 서울대 의대로만 몰리는 나라], ['로켓배송'은 계속된다…쿠팡, 조직개편 나선 이유]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