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의 2015년도 영업이익이 6조원대로 떨어지며 5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26일 서울 양재동 사옥에서 열린 2015년 경영실적 발표회에서 지난 한 해 동안 사상 최대인 496만3023대를 팔아 91조9588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차량 판매대수는 2014년 수준을 가까스로 넘어선 1146대 늘어났으며 매출액은 전년보다 3.0% 2조7024억원 증가한 것으로 역대 최대 수준이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15.8% 하락한 6조3579억원을 기록해 2010년(5조9185억원) 이후 가장 낮았다. 당기순이익도 전년보다 14.9% 줄어든 6조5092억원을 기록하는 데 그쳤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흥국 통화약세 기조 심화와 업체간 판촉 경쟁 격화 등으로 지난해 수익성이 감소했다"며 "그러나 아반떼, 투싼 등 신차를 성공적으로 출시했고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를 론칭함으로써 시장 대응력을 높이면서 추가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 구희천 선임기자 riokoo@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