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이 작년 한해 퇴직연금 순증액 약 2조1000억원을 기록해 은행권 1위를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지난해 말 기준 퇴직연금 적립금 또한 12조909억원을 기록해 5년 연속 은행권 1위에 올랐다.

신한은행은 2014년 미래설계센터를 신설하고 은퇴 자산관리를 핵심사업으로 추진해왔다. 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자산 운용능력을 강화해 퇴직연금 수익률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