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가 광화문 올레스퀘어에서 2016년 KT IT서포터즈 발대식을 갖고 정보격차해소를 위한 활동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IT 서포터즈는 전국에서 신규 선발된 13명을 포함, KT IT서포터즈 약 80명으로 구성됐으며 수도권, 충청권, 영남권, 호남권 등 각 권역 별로 ICT 지식 나눔을 통한 정보격차 해소 활동을 진행한다.


행사에서는 2016년 서포터즈 임명장 수여, 2015년 활동우수자 포상, 강의 능력 향상을 위한 외부 특강 등이 진행됐으며 전국 수혜기관의 영상을 통한 감사 메시지 전달이 있었다.


강재숙씨(49세)는 “재직 중 익혔던 IT 관련 지식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과 나눌 수 있는 기회라 생각한다”며 “강의를 통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쉽게 다루고 IT자격증을 취득하는 것을 보면서 보람을 느꼈다”고 말했다.


KT IT 서포터즈는 국내 최초의 프로보노(Probono) 활동으로 2007년부터 전·현직 KT 직원들의 역량을 활용한 정보 취약계층의 IT 교육을 지원하고 있다. 올해에는 발족 10년차로 다양한 분야에서의 활발한 IT 지식 나눔 활동을 통해 국민과 만날 예정이라고 전했다.


조세일보 / 백성원 전문위원 peacetech@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