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노리카 코리아가 현대적 스타일의 스카치위스키 ‘발렌타인12년 뉴 패키지’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새로운 패키지는 보틀(병)과 케이스가 세련된 현대적 디자인으로 발렌타인의 제품 특성을 잘 전달하고 있다.


가장 많은 변화를 보인 라벨(상표)은 짙은 네이비 컬러의 브이자(V)형을 채택해 절제된 세련미와 강인하고 현대적 느낌으로 도드라지게 표현된 숫자 ‘12’는 품질에 대한 자신감, 병 상단과 하단의 로고 ‘B’는 정통성을 강조하고 있다.


새로운 포장의 발렌타인 12년은 고급스러움과 세련미를 자랑하며 크리미한 오크향, 꿀과 꽃의 향이 어우러진 맛은 전과 동일하게 그대로 유지한다.


플로랑 르롸 전무는 “브랜드의 정통성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해 프리미엄 스카치위스키의 위상을 반영했다”며 “발렌타인만의 품격과 모던한 디자인으로 애호가들의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발렌타인 12년은 이달부터 전국 백화점 및 대형마트에서 700ml 6만원, 500ml 4만원 선에 판매 중이다.


조세일보 / 백성원 전문위원 peacetech@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