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수입 참치캔의 나트륨 실제 함량이 많게는 표시 함량의 4.9배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소비자연맹은 시중에 판매되는 참치캔 27종을 시험한 결과 일부 제품의 나트륨 실제 함량이 표시 함량과 차이가 있었다고 26일 밝혔다.

산마리노 핫앤스파이시 참치는 실제 나트륨 함량이 715.16mg/100g로 표시된 함량(146㎎/100g)의 4.9배였다.

산마리노 콘드튜나의 실제 나트륨 함량은 863.39mg/100g로 표시의 3.9배 , 센츄리튜나 핫앤스파이시의 실제 나트륨 함량은 754.14mg/100g으로 표시의 2.8배, 사조해표 뱃살참치의 실제 나트륨함량은 532.02mg/100g으로 표시의 1.97배, 하고로모 씨-치킨 L참치의 실제함량은 381.14mg/100g으로 표시의 1.65배 수준이었다.

현행 식품 등의 표시기준에 따르면 나트륨은 표시량 대비 120%(1.2배) 이내까지 허용된다.

제품별 나트륨 함량 차이도 컸다.

나트륨 1일 영양소 기준치(2천mg) 대비 나트륨함량(100g 기준) 비율은 동원 건강한 참치(저나트륨)의 경우 5.1%인데 비해 산마리노 콘드튜나의 경우 43.2%로 동원 제품의 8.5배였다.

일반 살코기 참치캔 제품보다 고추 참치캔 제품의 나트륨 함량이 높게 나타났다.

오뚜기 고추참치(755.22mg/100g), 센츄리튜나 핫앤스파이시(754.14mg/100g), 사조 고추참치 (734.72mg/100g), 산마리노 핫앤스파이시(715.16mg/100g), 동원 고추참치(630.19mg/100g) 등 고추참치 5종의 나트륨 평균 함량은 717.89mg/100g으로 나트륨 1일 영양소기준치의 35.9% 수준이었다.

이는 살코기참치의 평균 나트륨 함량 337.06mg/100g의 두 배를 넘는 양이다.

영양 성분 표시가 아예 없거나 소비자가 알아보기 힘든 경우도 있었다.

초록마을 맛있는 참치의 경우 열량과 나트륨 양이 표시돼 있지 않았고, 하고로모 씨-치킨 L참치는 한글표기 없이 판매돼 제품 성분함량을 알기 어려웠다.

비소 성분은 이번 조사 대상 27종 제품에서 소량 검출됐으며, 특히 19개 제품에서는 비소량이 0.5mg/kg을 넘었다.

현재 쌀의 비소 CODEX(유엔식량농업기구와 세계보건기구가 운영하는 국제기준) 허용기준은 '0.2mg/kg이하',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제소금과 캡슐류 비소 기준은 각각 '0.5mg/kg이하', '1.5mg/kg이하'이다.

대전소비자연맹은 "쌀·정제소금 등과 같이 참치캔의 비소 허용기준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dyl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