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수정 기자]
전설 경리

전설 경리

그룹 전설이 걸그룹 나인뮤지스의 경리를 찬양했다.

전설은 지난 21일 새 앨범 ‘사운드 업(Sound Up!)’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전설’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했다. 공개된 뮤직비디오는 나인뮤지스 멤버 경리가 출연해 전설 다섯 남자의 구애를 받았다.

경리는 섹시하고 도도한 매력으로 ‘반했다’ 뮤직비디오의 뮤즈가 됐다. 섹시한 의상, 스타디움 점퍼와 야구복을 입은 캐주얼한 의상, 졸업 가운을 입은 모습 등 다양한 매력으로 남심을 공략했다. 전설도 경리의 매력에 반했다. 제혁은 최근 텐아시아와 인터뷰에서 “처음에는 모델돌이자 센 이미지고 핫한 분이셔서 걱정을 많이 했다”며 “생각보다 다르게 정말 친절하셨다”고 경리 찬양을 시작했다.
전설 경리

전설 경리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경리는 가요계 선배로서 전설 멤버들의 멘토가 되기도 했다. 제혁은 “(경리 선배님이) 저희가 긴장하고 있으니 와서 말도 해주시고 정말 잘해주셨다”며 “선배님 촬영이 아닌데도 저희를 봐주시면서 ‘이렇게 해줬으면 좋겠어’라든지 조언을 많이 해주셨다”고 전했다.

전설은 경리의 배려에도 반했다. 제혁은 “다른 멤버들한테도 조언을 전해주면서 자신이 말했다고 하면 기분 나쁠 수도 있다고 배려도 해주셨다”며 “또 멤버들은 경리선배님이 조언해주셨다고 하니까 정말 좋아해서 열심히 했다”고 훈훈했던 촬영장 비하인드를 전했다.

무엇보다 경리의 비주얼이 촬영장의 꽃이었다. 제혁은 “뮤직비디오 스태프들이 경리 선배님 찍을 때 모두 몰렸다. 저 찍을 때는 없더라”라며 웃었다. 현장에 있던 모든 스태프들이 경리의 매력에 반한 것. 전설은 경리와 함께 해 “영광이었다”며 경리 찬양을 마쳤다.

‘반했다’는 짝사랑을 시작한 한 남성의 마음을 담아낸 댄스곡. 전설의 멤버 리토의 작사와 경리의 뮤직비디오 출연으로 인해 주목을 받았다. 기존 모습을 탈피한 장난스러운 모습과 빠른 템포의 밝은 노래로 팬들의 기대를 높이고 있다. 전설은 ‘반했다’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경리가 속한 나인뮤지스는 2월 19일 서울 능동 어린이대공원 와팝홀에서 단독 콘서트 ‘뮤즈 인 더 시티’를 개최를 앞두고 있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SS엔터테인먼트, 전설 ‘반했다’ MV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