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손예지 인턴기자]
비정상회담 유시민

비정상회담 유시민

유시민 작가가 정치인으로서의 숙명을 털어 놓았다.

지난 25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유시민이 출연한 가운데, ‘PR 시대’를 주제로 각국의 비정상 대표들과 토론을 벌였다.

이날 방송에서 유시민은 “유시민은 왜 인기도 많고 안티도 많냐”라는 누리꾼들의 의문에 대해 “그게 정상이라고 본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정치인하는 사람에게는 특히”라면서 “내가 의사표시를 좀 확실하게 하는 편이다. 다 명암이 있는거다”라고 덧붙였다.

손예지 인턴기자 yejie@
사진. JTBC ‘비정상회담’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