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밥맛이 떨어진다" "저 물을 어떻게 계속 먹고 살아야 하나"지난 24일 채널A `먹거리X파일`이 `댁의 수돗물은 안녕하십니까`라는 주제로 수돗물의 실태를 공개했다.방송을 통해 20년 이상 노후된 수도배관을 본 시민들과 누리꾼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노후 배관 안쪽에는 각종 이물질이 심각할 정도로 켜켜이 쌓여있었다.일부 아파트는 수돗물에 인산염 부식억제제까지 넣고 있었다. 주민들이 "녹물이 나온다"며 항의하자 배관의 녹을 코팅하는데 사용되는 인산염 부식억제제를 수돗물에 희석한 것. 대부분의 주민들은 수돗물에 인산염 부식억제제를 넣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다.쎄니팡 김병준 대표에 따르면 인산염 부식억제제는 인체의 유,무해성 논란이 일고 있는 첨가물로 산화방지를 위해 수돗물에 인산염 부식억제제를 넣는다는 것은 지극히 잘못된 상식이다.김 대표는 "산화방지를 위해 인산염을 넣는다고 하지만 정작 물로 가득찬 수도 배관 안은 산화되지 않는다"며 "산화는 공기 중 산소와 금속이 만나야 이뤄지는데 용존산소는 공기 중 산소의 30분의 1의 활동성만을 갖기 때문에 산화가 쉽사리 이뤄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또 그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20년 이상된 배관에서 나오는 벌건 물을 녹물이라고 말하지만 그 물은 녹물이 아니라 각종 수돗물 성분의 이물질일 뿐"이라고 설명했다.정부 또한 이같은 문제에 대해 배관 교체만 하면 모두 해결된다는 `눈 가리고 아웅하기` 식의 정책을 펼치고 있다. 그에 따르면 단순한 배관 교체는 최후의 방법이지 근본적인 해결책은 될 수 없다. 그렇다면 해결책은 무엇일까?김 대표는 이를 해결하는 방법으로 정기적인 `질소 배관청소`를 꼽았다. 그는 "기존 배관 세척 방법은 공기 압력이 모든 공법의 기본 원리였다"며 "공기는 압력을 높이면 온도가 상승하면서 팽창해 배관의 이음부가 터지기 때문에 압력을 낮추어 시공한다. 따라서 배관안의 쌓인 이물질이 제거되기 어렵다"고 밝혔다.이어 "하지만 질소는 압력을 높이면 높일수록 온도가 내려가기 때문에 팽창하지 않는다"며 "배관안의 물을 빼고 반대 방향의 배관을 개방하면 질소 가스가 배관에 무리를 주지 않고 진행하기 때문에 배관안의 쌓인 이물질을 제거할 수 있는 압력을 넣을 수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그는 "우리는 그동안 수돗물과 함께 각종 성분의 이물질을 과다 섭취해 왔다"며 "지금이라도 배관 관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정확한 배관 관리가 이뤄진다면 100년이 지나도 맑고 깨끗한 수돗물을 각 가정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온라인뉴스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지하철 1호선서 40대 男 흉기 휘둘러…승객들 `공포`ㆍSK하이닉스, 지난해 4분기 영업익 9,888억원…전년비 40.7%↓ㆍ서울대 출신이 개발한 "하루 30분 영어" 화제!ㆍ3개월간 먹은 약, 클릭 한번으로 확인 "함께 먹으면 안 되는 약 있다"ㆍ 치주염, 구취 방치했더니 세균이 몸속 깊은 곳 까지?ⓒ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