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보일러 경동나비엔(대표 최재범, www.kdnavien.co.kr)이 25일부터(현지 시각) 27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위치한 오렌지 카운티 컨벤션센터(Orange County Convention Center)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냉난방 설비 박람회 `2016 AHR EXPO (Air-Conditioning Heating Refrigerating Exposition)에 참가한다.미국 냉동 공조학회(ASHRAE)의 주최로 열리는 `2016 AHR EXPO`는 올해 86회째로, 냉난방 분야의 최신 기술과 제품 동향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북미 최대 규모의 냉난방 설비 박람회다. 올해는 세계 2,000여개 기업이 참가했으며, 국내 보일러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경동나비엔이 9년 연속으로 참가해 의미를 더했다.이번 전시에 경동나비엔은 미국 현지 시장에서 인정받은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발된 제품들을 대거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미국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프리미엄 순간식 콘덴싱 가스온수기 NPE와 콘덴싱보일러 NHB 등을 비롯해 IoT 기술이 적용된 콘덴싱보일러 NCB와 콘덴싱 전기발전보일러 나비엔 하이브리젠SE에 이르기까지 신 기술이 적용된 제품들을 다양하게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특히 지난해 `이노베이션 어워드 위너(Innovation Awrad Winner)`를 수상한 콘덴싱 가스온수기 NPE-S는 98%의 높은 열효율은 물론 미국 현지의 낮은 가스압력에서도 원활하게 작동하는 기술력으로 많은 바이어와 설비업자들에게 큰 관심을 받았다.이밖에 미국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나비엔 캐스케이드도 큰 인기를 누렸다. 캐스케이드 시스템이란 대형 병원, 호텔 등 상업건물에서 기존 중대형보일러를 대체해 사용하는 신개념 에너지시스템으로 콘덴싱 온수기 및 보일러를 병렬로 연결해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친환경o고효율 에너지기기다. 경동나비엔은 이미 프린스턴 대학 및 메리어트 호텔 등 미국 내 주요학교와 주요 상업시설에 캐스케이드 시스템을 설치해 그 효율성을 인정 받았다. 최근 국내에도 이러한 사실이 알려지며 국내 캐스케이드 시스템 시장도 주도하고 있다.국내 보일러 업계 1위인 경동나비엔은 콘덴싱 기술력을 기반으로 북미와 러시아 등 글로벌 시장에서 시장 1위를 차지하는 등 우리나라의 수출산업화를 주도하고 있는 기업이다. 특히 북미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는 경동나비엔은 콘덴싱 가스온수기 시장에서 8년 연속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2013년부터는 콘덴싱 가스보일러도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경동나비엔은 이에 만족하지 않고 이번 전시를 통해 미국 시장을 보다 확대해 글로벌 기업으로서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최재범 경동나비엔 대표는 "경동나비엔은 세계 최고 수준의 콘덴싱 기술력을 바탕으로 북미 시장에서 보일러 및 온수기 제품의 품질을 인정받아 시장 1위를 기록하고 있다"며 "앞으로 IoT 기술이 적용된 원격제어보일러, 전기발전보일러 등 더욱 진화한 콘덴싱 기술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제품을 선보여 북미 시장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끝.국승한기자 shkook@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지하철 1호선서 40대 男 흉기 휘둘러…승객들 `공포`ㆍSK하이닉스, 지난해 4분기 영업익 9,888억원…전년비 40.7%↓ㆍ서울대 출신이 개발한 "하루 30분 영어" 화제!ㆍ3개월간 먹은 약, 클릭 한번으로 확인 "함께 먹으면 안 되는 약 있다"ㆍ 치주염, 구취 방치했더니 세균이 몸속 깊은 곳 까지?ⓒ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