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금융공사는 장기·고정금리·분할상환 주택담보대출인 '보금자리론' 금리를 다음달 0.10%포인트 내린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1월 보금자리론 금리를 0.15%포인트 인하한 데 이은 것이다.

이에 따라 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는 'u-보금자리론'과 은행창구에서 신청하는 't플러스 보금자리론' 금리는 연 3.00%(10년)∼3.25%(30년)에서 연 2.90%(10년)∼3.15%(30년)로 낮아진다.

또 하나은행에서 취급하고 전자약정을 통해 0.10%포인트 낮은 금리를 적용받는 '아낌e-보금자리론'은 연 2.80%(10년)∼3.05%(30년)의 금리로 이용할 수 있다.

아낌e-보금자리론은 은행방문 필요 없이 인터넷을 통해 대출거래약정과 근저당권 설정계약을 맺을 수 있는 상품으로 하나은행에서 이용할 수 있다.

주택금융공사 관계자는 "국민의 내 집 마련 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최근 시장금리 하락 등에 따른 자금조달 비용 절감분을 반영해 보금자리론 금리를 낮추기로 했다"며 "보금자리론 금리가 최저 2.80%까지 내려간 만큼 내 집 마련을 계획하거나 현재 높은 금리의 대출을 받고 있는 분들은 금리상승 가능성을 고려해 최장 30년까지 고정금리로 이용할 수 있는 보금자리론 이용을 적극 고려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 강수지 기자 ksj87@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